•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로그인
  • RSS

인천in 메일링 서비스

메일링 신청
상단버튼

인천in 광장


[라엘리안 국제과학뉴스 2호] 과학자들이 실험실에서 완벽한 인간혈관을 만들다

라엘리안ㅣ 경제 | 문화 | 시민 | 사회 | 2019.03.25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스크랩
NGO 뷰페이지

> 미래를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들을 위한 라엘리안 무브먼트





라엘리안 국제 과학뉴스 2호 (2019년 3월 25일)
International Raelian Science News
- Science Team of IRM / KRM -






◆ 인체 기관과 조직들 간 상호 균형과 교류
캘리포니아 Paolo Sassone-Corsi 교수 연구팀은 인체의 기관과 조직들 사이에서 서로 교류하면서 대사작용을 조절하는 네트워크 시스템을 밝혀냈다. 이는 인체의 생물학적 리듬을 통해 많은 조직의 대사작용이 매우 잘 통합되어 협력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우리 몸은 복잡하고 정교하게 연결된 시스템이며, 네트워크들이 균형을 이룰 때 최적의 효율로 기능한다. 기관들 간 정교한 연결이 깨어지면서 이 시스템이 붕괴될 때, 질병이 발생한다. 우리는 최고의 건강상태는 적절한 균형과 항상성을 통해 나타난다는 것을 보여주는 생체지도를 만들었다”고 교수는 말한다. 이 연구는 저널 <Cell>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medicalxpress.com/news/2018-09-reveals-tissues-body-energy.html


◆ 고통을 불쾌하게 느끼게 해 주는 신경세포
스탠포드 대학 Gr?gory Scherrer 교수 연구팀은 쥐 실험에서 고통을 부정적인 감정으로 느끼게 해주는 신경세포를 발견했다. 과학자들은 쥐의 발에 고통의 자극을 주었을 때, 감정과 관련된 두뇌영역인 편도선 내부 특히 기저회측핵에 있는 신경세포들이 활성화되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쥐에 있는 이 신경세포들은 인간과 같을 것으로 확신하고 있으며, 다른 신경세포에 손상을 주지 않고 이 신경세포만을 효과적으로 안전하게 조절해 만성통증 치료법을 개발하는 것을 장기적인 연구목표로 하고 있다.

>관련기사
https://medicalxpress.com/news/2019-01-brain-cells-pain-unpleasant.html


◆ 식물도 들을 수 있다
텔아비브 대학 Marine Veits 박사 연구팀은 식물도 주변에 지나가는 벌의 윙윙거리는 소리를 실제로 들을 수 있으며, 벌을 유혹하기 위해 달콤한 과즙을 만들어낸다고 한다. 식물이 귀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연구팀은 달맞이꽃이 꽃잎을 통해 근처에 있는 벌의 날개소리 파동을 수 분 내로 인지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이때 식물의 과즙에서 당의 농도가 평균 20% 증가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꽃은 심지어 바람과 같은 주변 소음도 알아챌 수 있는 것 같았다. 꽃이 더욱 달콤한 과즙을 만들어 내면 벌은 더 오랫동안 꽃에 머물 수 있으며, 꽃가루를 집어갈 기회가 많아진다. 또한 미래에 벌은 더욱 자주 꽃에 되돌아 올 것이다. “‘사람들은 식물이 어떻게 듣거나 냄새를 맡을 수 있을까?’라고 생각할 것이다. 나는 소리는 단지 귀로만 듣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사람들이 이해하기를 바란다”고 Marine Veits는 말한다. 이 연구는 저널 <bioRxiv>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cealert.com/flowers-may-not-have-ears-but-they-can-still-technically-hear-say-scientists


◆ 두개골 안에 있는 머리카락
두개골의 뇌강에 있는 세포들은 섬모라고 불리는 작은 머리카락 같은 것들로 둘러 쌓여 있다. 노르웨이 대학 Nathalie Jurisch-Yaksi 교수 연구팀은 이 섬모는 두뇌에서 4개의 공동으로 뇌척수 유체를 밀어내 유체가 소량으로 일정하게 순환하게 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두뇌에서 이러한 유체 흐름을 통해 두뇌는 건강해지고 새로운 신경세포 발달을 촉진시킨다. “두개골 안에 있는 섬유 기능을 통해 뇌척수 유체 흐름은 두뇌에 영양분을 공급하고 폐기물을 제거할 뿐만 아니라, 두뇌 전반에 분자 신호를 전달한다”고 교수는 말한다. 이 연구는 저널 <Current Biology>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iflscience.com/brain/the-hairs-inside-your-skull-are-way-more-important-than-the-stuff-on-your-head/


◆ 모든 은하단의 3분의 1은 이전에 알려지지 않았다
국제 연구팀의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모든 은하단의 3분의 1은 아직 관찰되지 않은 것이었다고 한다. 이 발견은 10여년 전 호주에 있는 Anglo-Australian 망원경으로 2도 영역 은하 적색편이 조사에서 나온 191,440 은하들에 대한 데이터를 이용한 것이다. 국제 과학팀 천문학자들과 컴퓨터 과학자들은 은하단이 시각적 범위에서 동일하게 보이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우리는 소용돌이 또는 불규칙적인 모양으로 희미하게 빛나고 중심에 뭉쳐져 있는 은하들을 발견했는데, 이러한 특징은 우주의 다른 지역들과 구별되지 않았으며, 이것이 이들이 지금까지 잘 발견되지 않았던 이유였다”고 칠레 대학 Luis Campusano 박사는 말한다. 이 연구는 저널 <Astrophysical Journal>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phys.org/news/2019-01-galaxy-clusters-previously-unnoticed.html


◆ 최초 대륙형성 이론‘판 구조론’에 대한 반박 증거
지구 최초의 대륙이 형성되고 안정되었던 지질학적 환경은 그동안 논란이 있어왔다. 이전 연구에서 지구의 대륙껍질 형성은 25억 년에서 45억 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며, 마그네슘 함량이 낮고 수화(물의 작용으로 암석과 광물이 변하는 것)된 현무암이 부분적으로 녹아 형성된 암석(TTG)으로 형성되었다고 한다. 이 암석은 미량원소의 둥근모양 표식을 가지고 있는데, 이는 침거(지질학에서 물리적으로 두개 이질적 형판이 충돌해 한쪽이 아래로 소멸되어 들어가는 현상)에 의해 형성된 현대의 판 구조론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여겨져 왔다. 그러나 호주 Curtin 대학 Tim E. Johnson 박사 연구팀의 새로운 연구에서는 켄트로푸스 속 현무암에서 발견된 미량원소 성분을 분석한 결과, 이 암석은 보다 이른 시기에 높은 함량을 가진 마그네슘 현무암에서 형성되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는 시생대 암석에서 발견되는 둥근 모양의 자국은  보다 이전에 형성된 것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최초 대륙의 형성과 안정화를 위한 이러한 장기적이고 다단계적인 과정은 현대 판 구조론과 부합하지 않는다. 이 연구는 저널 <Nature>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nature.com/articles/nature21383


◆ 물리학자들이 일반적인 빛의 법칙을 깨뜨리는 기구를 개발하다
일반적인 상황에서 빛은 대칭을 이룬다. 이러한 특징으로 인해 만약 당신이 빛을 앞으로 또는 뒤로 이동시킨다면, 빛이 조만간 양쪽 방향으로 이동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이것을 시간 역전대칭이라고 부른다. 두 번째로 빛은 파동으로 이동을 하는데, 이를 편광이라고 하며 대칭의 또 다른 형태이다. 국제 물리학 연구소 과학자들이 레이저 빛을‘광학 링 공명기’ 안에 넣었을 때, 빛은 시간 역전대칭으로는 불가능한 방법으로 배열되었다. 빛이 서로 원을 그리면서 단지 한 방향으로 이동하는 형태를 나타냈다. 동시에 빛은 편광을 멈추었다. 이 연구결과는 빛을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며, 원자시계나 양자 컴퓨터 분야에 적용할 수 있다고 한다. 이 연구는 저널  <Physical Review Letters>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livescience.com/64490-weird-light-ring.html


◆ 지구 대기는 달까지 이어진다
천문학자들의 새로운 연구는 지구의 대기는 우리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더 광범위하며, 달까지 멀리 확장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지구 대기층에서 중간권은 자외선으로 열을 내는 중립 수소의 얇은 구름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층은 매우 얇아 이전에는 측정하기가 어려웠으며, 지구에서 20만 킬로미터 범위로 여겨져 왔다. 유럽 우주기구와 나사(NASA)의 소호 태양관측위성(SOHO)의 데이터에 의하면, 중간권은 63만 킬로미터까지 확장된다고 한다. 러시아 우주 연구센터 Igor Baliukin 박사는“달은 지구 대기를 통과해 지나간다”고 말한다. 이 연구는 저널 <Journal of Geophysical Research: Space Physics>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cealert.com/earth-s-atmosphere-is-so-big-that-it-actually-engulfs-the-moon


◆ 30만개의 감추어진 은하들이 발견되다
우주는 활발한 입자들과 전자기장에 의해 형성되는 저주파 파장들로 가득 차 있다. 유럽 로파 전파 망원경(LOFAR)이 수집한 새로운 데이터를 통해 더욱 세밀한 우주 전자파 지도가 만들어졌다. 이 새로운 전자파 지도에서 32만 5694개의 새로운 점들은 강한 전자파를 나타내며 이들 중 70%는 새롭게 발견된 은하들이었다. 이 연구는 저널 <Astronomy and Astrophysics>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cealert.com/most-sensitive-scan-yet-of-the-sky-reveals-hundreds-of-thousands-of-hidden-galaxies


◆ 빛을 이용해 100배 빠른 3D 프린팅 기술 개발
미시건 대학교 Timothy Scott 박사 연구팀은 일반적인 3D 프린팅 기술보다 100배 빠르게 복잡한 물체를 만들 수 있는 3D 프린팅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방법은 2개 빛을 이용해 액체상태 수지가 응고되는 곳과 액체가 유지되는 곳을 조절하는 것이었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보다 정교한 패턴으로 수지를 굳힌 다음, 한번에 3차원 모양의 더욱 세련된 형태로 만들 수 있었다. 이 연구는 저널 <Science Advances>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cedaily.com/releases/2019/01/190111143736.htm


◆ 과학자들이 실험실에서 완벽한 인간혈관을 만들다
과학자들이 처음으로 실험실에서 완벽한 인간혈관을 만들었다. 캘리포니아 대학 Josef Penninger 교수는 “줄기세포를 이용해 실험관에서 인간혈관을 만들면, 알츠하이머, 심장질환, 상처 치료, 뇌졸중, 암, 당뇨와 같이 다양한 혈관질환의 원인과 치료법을 밝힐 수 있다”고  말한다. 과학자들이 이렇게 만들어진 인간혈관을 쥐에 이식했을 때, 이 혈관은 동맥과 모세혈관으로 완벽하게 발달해 기능했다. 이 연구는 저널 <Nature>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cedaily.com/releases/2019/01/190116130820.htm


◆ 3D 프린터가 수분 만에 물체 전체를 만들다
과학자들은 영화 ‘스타트랙’처럼, 물체 전체를 빠르게 만들 수 있는 새로운 3D 프린팅 기술을 개발했다. 캘리포니아 대학 Brett E. Kelly 교수 연구팀은 컴퓨터에 의해 조절되는 디지털 빛을 이용, 2D 이미지를 빛에 민감한 젤이 담겨있는 회전하는 병으로 보냈다. 병이 회전하면서 다른 각도에서 광자가 젤 안으로 들어오게 되고, 그 광자들이 만나면서 생기는 에너지는 젤을 고체화시킨다. 이 방법은 매우 빠르며, 센티미터 크기의 ‘로댕의 생각하는 사람’ 조각상과 같은 복잡한 물체가 수분 만에 만들어졌다. 이 연구는 저널 <Science>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www.sciencemag.org/news/2019/01/star-trek-replicator-creates-entire-objects-minutes


◆ 과학자들이 빛으로 왼쪽방향 분자를 오른쪽 방향으로 바꾸다
화학에서 분자는 2개 이상 원자들로 구성되어 있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면, 물은 2개 수소원자와 1개 산소원자로 구성되어 있다. 많은 분자들은 대칭적이지만,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다. 몇몇 비대칭적인 분자들은 서로가 거울 이미지로 겹쳐질 수 없다. 과학자들은 이를 분자의 비대칭성이라고 부른다. 이러한 비대칭성 분자들은 왼쪽 방향의 S 분자, 또는 오른쪽 방향의 R 분자로 이루어져 있다. 플로리다 주립대학 화학자인 Ken Hanson 박사 연구팀은 ‘흥분한 상태의 양자 전송’이라는 기술을 이용해 S 분자를 R 분자로 바꾸었다. 분자의 비대칭성은 신약개발에 이용될 수 있다. 이 연구는 저널 <Chemical Communications>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cealert.com/some-molecules-are-asymmetrical-scientists-have-just-figured-out-how-to-flip-them-using-light


◆ 인간의 생각으로 움직이는 사이보그 쥐
중국 저장 대학교 Gang Pan 박사연구팀은 쥐의 두뇌에 미세 전극을 이식하고, 인간의 생각으로 이 사이보그 쥐의 두뇌를 자극해 행동하게 할 수 있는 두뇌-기계 인터페이스 기술을 개발했다. 무선으로 이루어지는 이 시스템에서, 인간은 생각을 통해 쥐의 두뇌에 전기적 자극을 주었고 이러한 신호를 받은 쥐는 복잡한 미로에서 부드럽게 이동했다. 이 실험은 컴퓨터를 이용, 인간과 쥐의 두뇌 사이에 다양한 정보를 전달해 협력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다. 이 연구는 저널 <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futura-sciences.com/tech/actualites/technologie-premiere-cerveau-rat-commande-cerveau-humain-74903/#xtor=EPR-57-[ALERTE]-20190206


◆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세포들이 서로 교류하다
뮌헨대학 Friedrich Simmel 교수 연구팀은 서로 교류할 수 있는 인공세포를 최초로 만들었다. 이 세포는 지방 세포막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RNA나 다른 단백질 합성과 같이 보다 복잡한 반응을 일으키기 위해 작은 화학신호물질을 서로 교환한다. “우리가 만든 인공세포는 조직과 같은 합성 생물물질로 가는 첫 단계이다. 앞으로 생물학적 유기체처럼 각각의 세포들이 특성화되고 분화할 수 있는 복잡한 행동을 보게 될 것이다”고 교수는 말한다. 이 연구는 저널 <Nature Chemistry>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phys.org/news/2019-01-artificially-cells.html


◆ ‘터치’는 협력을 좋게 한다
도쿄 기술대학 Atsushi Takagi 박사 연구팀은 서로가 몸을 쓰는 협력을 할 때, 말을 통한 교환보다는 서로의 신체적 접촉을 통해 더욱 빨리 잘 배운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우리는 터치를 통해 사람들이 하나의 그룹으로 얼마나 잘 그리고 빠르게 협력을 배우는 가를 보고 놀랐다. 예를 들면, 사람들이 많은 연회장에서 테이블을 옮길 때, 서로가 말의 교환을 통해서 동의를 이루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신체적 터치를 통한 협력과 동의는 신속하게 이루어진다”고 말한다. 이 연구는 저널 <eLife>에 게재되었다.

> 관련기사
https://www.sciencedaily.com/releases/2019/02/190212081523.htm


◆ 명상으로 인한 두뇌의 이로운 효과는 7년 동안 지속된다
캘리포니아 대학 과학자들이 시행한 연구에 의하면, 명상으로 인한 두뇌의 이로운 효과는 7년 동안 지속된다고 한다. Clifford Aaron 박사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하루에 6시간의 불교명상을 시행하도록 했고, 3개월 후 명상으로 인한 두뇌 인지적 이로움을 측정했다. 그 결과 명상 수행가들의 두뇌에서 명상으로 인한 이로운 결과는 즉각 확인되었다. 이후 새로운 연구는 7년 이후 명상효과를 분석한 결과, 스트레스를 조절하고 향상된 웰빙과 인지력은 계속 유지되었다. 이 연구는 저널 <Journal of Cognitive Enhancement>에 게재되었다.

> 관련기사
https://bigthink.com/21st-century-spirituality/cognitive-gains-from-meditation-last-for-seven-years-research-shows


◆ 수천 년 간, 사람들은 하루에 잠을 두 번 잤다
수천 년 동안 사람들은 하루에 잠을 두 번 교대로 잤다. 사람들은 한밤중에 깨어났으며, 몇 시간은 명상과 자신을 되돌아보는 것으로 보냈다. 잠의 심리학자인 Gregg Jacobs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밤에 잠에서 깨어나는 것은 인간의 정상적인 생리학이다. 그 시간은 자기를 되돌아보고 명상하는 시간이었다. 오늘날 사람들은 그렇게 시간을 보내지 않는다. 현대 생활에서 많은 사람들이 분노, 스트레스, 우울, 알콜중독을 경험하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고 말한다. St. Luke 병원의 잠 전문가인 Timothy A는 “매일 일정하게 7시간에서 8시간 잠을 자는 성인이 가장 오래 산다”고 말한다. 또한 “잠을 잘 못 자면, 세포, 조직과 기관에 손상을 주어 뇌졸중, 심장질환, 비만 그리고 기분장애를 겪게 된다”고 Everyday Health 방송에서 말했다.

>관련기사
https://bigthink.com/robby-berman/for-1000s-of-years-we-went-to-bed-twice-a-night-2

☆예언자 라엘 논평
만약 여러분이 한 밤중에 깨어날 수 있다면, 잠을 두 번 교대로 자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깨어 있는 시간을 명상과 섹스를 위해 사용하세요. 부정적이고 우울한 생각을 갖는 대신에 이렇게 행하는 것에 감사하세요. 여러분의 삶에 대해 말하자면: 여러분은 그것에 감사할 수 있으며, 다른 사람들이 잠을 자거나 부정적인 방법을 선택하는 동안, 깨어 있는 특권을 누릴 수 있습니다. 두려움과 사랑 중에서 언제나 사랑을 선택하세요!



www.rael.org
www.rael-science.org




● 라엘사이언스(Rael-Science)
최신 과학기사를 엄선, 구독자에게 배달하는 무료 E-mail 서비스입니다.
구독신청은 본문없이 E-mail을 보내주세요 : rael-science-select-subscribe@egroups.com

한국어 번역판은 이 곳에서>> http://groups.google.co.kr/group/rael-science-korea

많은 다양한 과학소식을 라엘리안 공식카페에서 만나보세요
http://cafe.daum.net/_c21_/bbs_list?grpid=fBS&fldid=ADp

● 지적설계 무료다운로드 서비스 : <다운로드> www.rael.org
(스마트폰 이용시, 구글Play 스토어에서 '지적설계' 무료앱을 다운받을 수 있음)

참고사이트 www.rael-science.org  





목록보기 답변하기
이전글 이전글 [라엘리안 보도자료] 당신을 UFO 외계인(ET)의 ‘불사(不死)의 행성’에 초대합니다!
다음글 다음글 [라엘리안 보도자료]클리토레이드, 잃어버린 '클리토리스'를 되찾아주다...케냐서 인도주의적 음핵복원수술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선학종합사회복지관강화뉴스중구자원봉사센터i신포니에타연수종합사회복지관인천교통방송(주)미추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