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로그인
  • RSS

인천in 메일링 서비스

메일링 신청
상단버튼

뉴스


강화군, 잔디형 자연장지(葬地) 1,000구 시범 조성

화장한 골분을 나무, 화초, 잔디 밑, 주변에 묻어 장사

17-01-10 17:27ㅣ 윤성문 기자 (intersin@hanmail.net)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스크랩

<인천가족공원 내 잔디형 자연장지>


강화군에 매장 및 봉안(납골)의 대안적 장사 방식으로 공설 자연장지가 조성된다.
 
강화군은 ‘2017년 보건복지부 장사시설 확충국고보조사업’으로 강화읍 월곳리 산8번지 월곳리공설묘지 내 부지 2,700㎡에 1,000구를 안장할 수 있는 잔디형 자연장지를 올해 안에 조성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화장한 유골의 골분을 나무, 화초, 잔디의 밑이나 주변에 묻어 장사 지내는 것으로 친자연적 장례방식으로 국토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자연을 보존하고, 매장과 봉안에 비해 저렴한 비용과 관리가 편리한 이유로 권장되고 있다.
 
‘2014년 강화군 장사시설 중장기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에 따르면 화장 후 유골을 처리하는 방식에서 30% 이상의 응답자가 자연장을 선호하였음에도 이용할 수 있는 공설자연장지가 없어서 사설 봉안당을 이용하거나 멀리 떨어진 인천가족공원의 자연장지를 이용해 왔다.
 
강화군은 “올해 강화군 공설자연장지가 조성되면 이런 불편이 해소되고, 매장이나 봉안 중심의 장사 방식을 자연친화적 자연장으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목록보기
이 기자의 다른 뉴스보기
이전 페이지로 가기 맨위로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선학종합사회복지관강화뉴스중구자원봉사센터i신포니에타연수종합사회복지관인천교통방송(주)미추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