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로그인
  • RSS

인천in 메일링 서비스

메일링 신청
상단버튼

뉴스


인천 학부모회 "학교 주관 교복구매 제도 개선해야"

학교별, 지역별 편차보이는 낙찰가·낙찰율 대책 마련 촉구

17-01-11 15:15ㅣ 윤성문 기자 (pqyoon@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스크랩

올해로 도입 3년차를 맞은 학교주관교복구매와 관련해, 현 제도의 장·단점을 분석하고 합리적인 가격을 마련할 수 있는 개선방안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015년부터 시행된 학교주관교복구매제도는 학생에겐 양질의 교복을, 학부모에겐 합리적인 가격의 교복구입이 가능하도록 도입한 제도다.

참교육학부모회 인천지부는(이하 학부모회)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7년 올해 학교주관 교복구매 관련해 인천시교육청 제시 상한가 및 230개의 인천지역 중·고교의 낙찰가 및 낙찰율이 학교별로 매우 큰 편차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학부모회에 따르면 남동구 S중의 교복 낙찰가는 208,000원(낙찰율 56.235%)인 반면, 중구 Y고의 경우 낙찰가가 288,000원(낙찰율 99.903%)으로 꽤나 큰 차이를 보인다.
 
230개교 중 낙찰율 80% 이하인 학교는 128개교 64%이고, 80%-90% 낙찰율 학교는 45%, 90%이상 낙찰업체는 30개교(15%)로 평균 낙찰율은 76%이다.
 
이와 관련 학부모회는 "학교주관교복구매의 낙찰가가 너무 낮으면 업체 간 과당경쟁으로 양질의 교복구매를 저해하거나 유해 물질 교복 발생이 우려 되며, 낙찰가가 지나치게 높으면 가정의 경제적 부담과 업체 간 담합의혹이 제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제도가 활성화되고 안정적으로 정착되려면 인천지역 중·고교 학교와 학부모들에게 학교주관교복구매에 대한 다양한 정보제공과 사전교육 등 행정적 지원을 강화해야 된다"며, "학교별, 지역별로 큰 편차를 보이는 낙찰가의 문제개선 등 여러 가지 현실적인 문제에 대한 개선방안이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목록보기
이 기자의 다른 뉴스보기
이전 페이지로 가기 맨위로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선학종합사회복지관강화뉴스중구자원봉사센터i신포니에타연수종합사회복지관인천교통방송(주)미추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