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로그인
  • RSS

인천in 메일링 서비스

메일링 신청
상단버튼

뉴스


인천 학교들 급식 식재료 업체와 갈등

당초 목록과 다르게 납품…반품 요구에 ‘나몰라’

18-11-05 16:20ㅣ 이창열 기자 (retour70@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스크랩
 


인천 관내 학교들이 급식 식재료 납품업체와 곳곳에서 갈등을 빚고 있다.

5일 인천시교육청과 인천학교급식시민모임 등에 따르면, 서구에 있는 S초등학교는 지난 10월 급식 식재료 A납품업체와 충돌,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S초등학교와 쌀·잡곡을 납품하는 A업체의 갈등은 찹쌀 포장단위를 두고 벌어졌다. S초등학교는 찹쌀 150㎏을 주문하면서 1㎏ 단위로 포장해달라고 주문했고, A업체는 이를 어기고 10㎏ 단위로 납품하면서 충돌했다.

충돌 과정에서 S초등학교 영양교사가 자동차 문에 받혀 전치 2주의 타박상과 정신적 충격을 받아 병원에 입원했다.

계양구에 있는 K초등학교는 학교급식 공산품 식재료 납품업체인 C업체와 소송을 벌이고 있다. 공산품 식재료는 우유를 포함해 가공식품과 가공냉장육 등을 말한다.

K초등학교는 지난 3월 이후 급식 식재료 납품 목록인 ‘현품 설명서’와 다른 식재료가 반복해 납품되자, C업체에 반품을 요구했다.

하지만, C업체는 납품된 식재료가 ‘동등 이상’의 품질이라는 이유를 들어 반품 요구를 거부했다.

K초등학교는 C업체에 계약해지를 통보했고, 여기에 대해 C업체는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혐의로 K초등학교를 고소했다.

S초교와 K초교를 포함해 인천지역 초·중·고교들 가운데 급식 식재료 납품업체와 갈등을 빚고 있는 학교들은 최소 10여곳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학교시민모임은 이날 오후 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환이나 반품을 요구하는 영양교사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는 등 일방적 납품을 강행해 문제를 일으키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은 부당하고 불법적인 업체를 제재하고 퇴출할 수 없는 법과 제도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식재료 공동구매와 같이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구조에서 불량업체가 발붙이지 못하는 공공적 식재료 공급체계를 만들라”고 촉구했다.

시교육청은 학교와 식재료납품업체 간 갈등에 개입할 여지가 좁다면서 발뺌하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양자 사이에서 시교육청이 할 수 있는 일이 마땅치 않은 게 사실”이라며 “식재료 공동구매를 확대하고, 학교급식지원센터를 건립해 납품업체를 다각화하고 경쟁을 강화하는 방법을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목록보기
이 기자의 다른 뉴스보기
이전 페이지로 가기 맨위로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선학종합사회복지관강화뉴스중구자원봉사센터i신포니에타연수종합사회복지관인천교통방송(주)미추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