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로그인
  • RSS

인천in 메일링 서비스

메일링 신청
상단버튼

뉴스


안찬희 전 인천시장 한강서 투신해 숨져

운전기사 경찰 조사서 "투신했다" 진술-경찰 경위 조사 중

19-04-09 15:50ㅣ 배영수 기자 (gigger@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스크랩

 

관선 인천시장과 제13, 14대 국회의원을 안찬희(89·사진)씨가 9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됐다. 안 전 시장의 운전기사가 투신을 했다는 진술이 있었던 만큼 사인은 자살로 추정된다.
 
경찰은 안 전 시장이 이날 오전 9시 45분께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소재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안 시장의 운전기사가 경찰 조사를 통해 투신한 사실을 밝혔고 경찰이 현재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안 전 시장의 기사는 “안 전 시장께서 지인을 만나러 가는 길에 갑자기 차를 세우라고 하니 대교에서 뛰어내렸다”고 진술했다. 유서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1930년 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출신의 안 전 시장은 지난 6.25 한국전쟁 때 참전하여 대한민국 육군 소령으로 예편한 뒤 서울시 공무원으로 근무했고 전두환 정권 당시 관선 인천직할시장을 역임했다.

1988년 제13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민주정의당 전국구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이름을 올려 그 해 말 최창윤 의원이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에 임명되면서 13대 국회의원 직을 승계했다. 이어 14대 국회에서는 경기도 양평-가평 지역구에서 당선됐다.


 



목록보기
이 기자의 다른 뉴스보기
이전 페이지로 가기 맨위로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선학종합사회복지관강화뉴스중구자원봉사센터i신포니에타연수종합사회복지관인천교통방송(주)미추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