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로그인
  • RSS

인천in 메일링 서비스

메일링 신청
상단버튼

사람


인천상의 신임회장에 이강신씨 당선

부친 이어 상의회장직 맡아... “온몸 바쳐 헌신” 약속

15-03-13 16:56ㅣ 배영수 기자 (gigger@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스크랩

이강신 인천상공회의소 신임회장.
 
인천상공회의소(이하 인천상의)의 제22대 신임 회장에 이강신 ㈜영진공사 대표이사가 당선됐다.
 
인천상의는 “지난 12일 인천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이 대표이사를 차기 회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이 신임회장은 116명의 전체 의원 중 114명이 참가한 가운데 실시된 인천상의의 경선 투표에서 61표를 획득해, 53표를 얻은 박주봉 대주중공업 대표를 8표차로 제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상의는 “이 신임회장이 정병일 현 상근부회장을 포함해 14명의 부회장을 선임하고 감사와 상임이사 등 18명의 임원 구성을 마쳤다”면서 “이들 임원진은 오는 16일부터 2018년 3월 15일까지 3년의 임기를 갖고 활동하게 된다”고 밝혔다.
 
인천 토박이인 이 신임회장은 지난 1985년 4월부터 1993년 8월까지 12∼14대 인천상의 회장을 역임했던 고 이기성 전 회장의 아들. 부자가 함께 인천상의의 회장을 역임하게 된 셈이다. 이 신임회장은 지난 2013년부터 제21대 인천상의 부회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이 신임회장은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고 기업현장에 맞춤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지역 상공업계 발전을 위해 온 몸을 바쳐 헌신할 계획”이라며 “회장 선출 시 선의의 경쟁을 펼쳐주신 박주봉 후보님께도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화합하여 함께 상공업계 발전을 위해 헌신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인천상의는 이 신임회장의 취임식을 오는 24일 개최될 계획이라 밝혔다.
목록보기
이 기자의 다른 뉴스보기
이전 페이지로 가기 맨위로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선학종합사회복지관강화뉴스중구자원봉사센터i신포니에타연수종합사회복지관인천교통방송(주)미추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