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로그인
  • RSS

인천in 메일링 서비스

메일링 신청
상단버튼

사람


인하대 제14대 최순자 총장 취임식 열려

인하 구성원 및 지역사회와의 소통과 화합의 장 연출

15-03-20 17:34ㅣ 이희환 기자 (lhh400@daum.net)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스크랩

 
인하대학교 제14대 총장인 최순자 박사의 취임식이 3월 20일 오전 11시 인하대하교 인하대 본관 대강당에서 거행됐다.
 
최순자 신임 총장은 인하대 역사상 최초의 여성 총장이자 두 번째 모교 출신 총장으로 취임해 인하대를 글로벌 명문 사학으로 발전시키는 역할을 진두지휘하게 됐다.
 
이날 행사에는 최순자 총장의 취임을 축하하기 위해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이기준 전 서울대 총장,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 장석철 총동창회장, 전하진 의원, 송호창 의원 등 본교 동문 국회의원과 윤상현 국회의원, 홍일표 국회의원, 지용택 새얼문화재단 이사장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최순자 총장은 취임사에서 “‘학생을 잘 가르치는 인하대’, ‘연구를 더 많이 하는 인하대’, ‘시민사회와 소통하고 봉사하여 사랑받는 인하대’라는 3대 슬로건”을 제시하며 “섬세함과 다양성, 그리고 원칙에 입각한 변화로 여러분이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인하대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재단과 교직원, 동문과 학생, 그리고 인천시와 시민들의 격려와 지원을 당부했다.
 
염용석(체육교육·90) SBS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취임식에서는 제14대 총장 취임을 축하하고, 인하 구성원간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자 대학 발전을 소망하는 구성원들이 총장에게 바라는 점을 담은 ‘소원나무’ 낭독, 총장과 학생들의 프리 허그 등 다양한 행사가 있었다.
 
또한 최순자 총장의 USC 지도교수와 본교 교직원, 재학생과 외국인 학생, 졸업생 및 인천시교육청 장학관, 인천지역 고등학생 등 인하대 구성원 및 인천 지역사회 인사들의 축하 메시지가 담긴 UCC가 공개됐다. 취임식은 참석자 모두가 본교의 미래와 비전에 대한 희망을 담은 ‘비전 종이비행기’ 500개를 날리며 마무리 됐다.
 

제14대 총장 취임을 축하하고, 인하 구성원간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자
총장과 학생들의 프리 허그 이벤트가 있었다. (사진제공=인하대하교)

특히 이번 취임식에서는 축하 화환 대신 쌀을 기부 받아 인천시 남구 이웃들에게 전달하는 쌀 전달식이 진행돼 인천 대표 대학으로서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또한, 총동창회에서는 모교 출신 총장 취임을 축하하는 의미로 학생들에게 빵과 음료수를 제공했다.
 
 올해로 개교 61주년을 맞은 본교는 최순자 총장의 취임을 계기로 ‘글로벌 프론티어 인재 육성의 명문’으로 자리매김하고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특성화된 대학을 목표로 새롭게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순자 신임 총장은 본교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남가주대학교(USC)에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7년부터 본교 화학공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사)한국여성공학기술인협회 1·2대 회장, (사)한국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5대 회장, 교육부 교원양성 평등위원회 위원장, 유정복 인천시장 인수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최 총장은 2019년 2월까지 4년간 인하대를 이끌어가게 된다.
목록보기
이 기자의 다른 뉴스보기
이전 페이지로 가기 맨위로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선학종합사회복지관강화뉴스중구자원봉사센터i신포니에타연수종합사회복지관인천교통방송(주)미추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