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사료부원료 편취사건 어디까지 번질까
상태바
인천항 사료부원료 편취사건 어디까지 번질까
  • 김규원 기자
  • 승인 2024.06.1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운영회사 현장 직원부터 핵심 간부까지 조직적 가담
- 자연감소분부터 빼돌리기 시작해 편취 물량 점차 늘린 듯
- 보세구역 아닌 자유무역지대서 발생, IPA 관리 부실도 도마 위
인천내항 4부두 사료부원료 하역작업 현장

 

인천 내항 부두운영사 직원들이 하역 사료부원료를 몰래 빼돌려 편취한 사건<인천in 6월12일 보도>의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 항만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부두운영사 하역현장 직원부터 고위층까지 모두 7명이 편취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일부 직원의 일탈행위가 아닌 조직적인 범행이었을 가능성이 커 해경 수사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사건이 세관에서 관리하는 보세구역이 아닌 인천항 자유무역지대에서 이루어진 점 때문에 관리 주체인 인천항만공사의 관리 부실도 도마에 오르고 있다.

13일 항만업계에 따르면 인천내항부두운영(주)(IPOC) 자체 조사에서 사건에 연루돼 사직서를 낸 직원은 본부장, 사무직원, 장비기사, 계근실 직원, 현장 감독인 포맨 등 모두 7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료부원료 반출 송장을 발부받아 화물차에 실어 인천항 밖으로 빼내는 과정에 몸 담은 직원들이 모두 사직서를 냈다.

이들은 처음에는 사료부원료, 고철 등 대량화물의 경우 하역과 운송, 보관 과정에서 화주로부터 용인되는 자연 감소분을 빼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자연 감소분은 화물과 화주들과의 협상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략 화물량의 3~5% 수준에서 계약이 이뤄지고 있다.

이렇게 시작된 편취 행위가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 감소분 이상으로 확대됐을 것으로 항만업계는 보고 있다.

이 사건과 관련해 인천세관은 해당 화물의 통관 절차는 끝났지만 화물반출 신고절차 등을 조사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인천항 4부두 일대는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돼 부두와 야적장 등 항만시설관리는 인천항만공사가 맡고 있다.

인천항을 이용하는 화주와 대행사들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포워딩업체 관계자는 “사료부원료와 같은 벌크 형태의 대량 화물은 재고 관리가 쉽지 않아 신경을 쓰지 못했는데 화물을 빼돌리는 것은 상상조차 못한 일“이라고 말했다.

중부해경청은 IPOC 자체조사 내용을 파악하는 등 이 사건에 대한 내사를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