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본부 이전', '매립지 연장' 인천 10대뉴스 공동 1위
상태바
'해경본부 이전', '매립지 연장' 인천 10대뉴스 공동 1위
  • 편집부
  • 승인 2015.12.27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실련 발표 "대정부 이슈에 무기력한 지역정치권 속살 드러낸 뉴스가 중심"


인천경실련이 27일 ‘2015년, 인천을 달군 10대 뉴스’를 발표했다.

 

올해 10대 뉴스에서 △인천 소재 해경본부, 세종시 이전 고시와 △수도권매립지 사용기간 연장 합의가 공동 1위로 선정됐다.

 

세 번째는 △재정위기단체(주의단계)로 지정된 인천시, 네 번째는 △시의회, 중학교 무상급식 예산 전액 삭감이 선정됐다.

 

이어 △인천관광공사 부활 △인천신항 부분 개장 △출산장려금 전액 삭감 등 복지축소 △인천시 산하 공공기관 통폐합 △영흥도 유연탄발전소 7?8호기 증설계획 제외 △성완종 리스트 등이 뒤를 이었다.

 

경실련은 올해 선정된 10대 뉴스 선정 결과와 관련, 해경본부 세종시 이전, 재정위기단체 지정, 유사중복사업 정비, 인천신항 개장, 영흥도 유연탄발전소 증설 등과 같이 대정부 이슈가 출현했음에도 힘 한번 못 쓰는 지역 정치권의 속살을 드러낸 뉴스가 중심을 이룬다고 평가했다.

 

또 인천시가 정부정책에 편승한 재정건전화 계획은 물론 선거공약마저 무리하게 추진하다 시민사회와 갈등만 빚은 한해였다고 평했다.

 

특히 지역 정치권이 대정부 이슈에 힘 못 쓰는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 실망하고 있는 점에 대해 셜명하면서 “정부의 ‘해경본부 세종시 이전 방침’에 대해 시민들의 합리적 대응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이전 고시’와 ‘예비비 집행’을 강행처리했다”며 하지만 그 어느 때보다 힘 있는 정치인이 많다고 자랑해왔던 인천 정치권은 한계를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긴급재정 관리관 파견, 무상급식 예산 삭감, 유사중복사업 정비 명목의 복지축소 등 재정분권 및 지방자치와 직결된 현안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하기보다는 ‘중앙 눈치 보기’와 ‘중앙정치 대리전’으로 일관했다고 밝혔다.

 

인천경실련은 한편 인천시장의 갖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시 재정위기는 아직도 현재진행형인 사실을 밝히고 ‘실세 정치인’으로서 ‘힘 있는 시장’에게 걸었던 기대 때문에 시민들은 재정위기 극복에 큰 신뢰를 보냈지만 안타깝게도 복지 축소, 공공요금 인상 등 서민 부담만 가중됐다고 비판햇다.

 

경실련은 이어 그동안 성장해온 인천시민들의 의식 변화도 주목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재정위기 극복을 위한 200만 서명운동’에 이은 ‘해경본부 인천 존치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 활동 등에서 나타나듯 어느 정치인이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하는지 인식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경실련은 지난 12월 17~24일까지 회원 등을 대상으로(총164명 참가) 2015년 한 해 동안 인천을 달구었던 총 13개 현안 중에서, 기억에 남는 뉴스를 설문조사(5개 복수선택)해 10대 뉴스를 선정했다.

 

 

 

< 인천경실련이 뽑은 2015년도 인천의 10대 뉴스 >

※ 괄호설명 : (전체 복수응답의 백분율 / 총 164명의 설문응답자 중에 복수응답자 수 및 백분율)

 

1. 인천 소재 해경본부, 세종시 이전 고시 - 배가 산으로 가는 탁상행정

(14.88% / 122명으로 74.39%)

 

1. 수도권매립지 사용기간 연장 합의 - 종료 기한 명시 없어, 매립 영구화 논란

(14.88% / 122명으로 74.39%)

 

3. 재정위기단체(주의 단계)로 지정된 인천시 - 알맹이 없는 재정건전화 계획 발표

(13.17% / 108명으로 65.85%)

 

4. 시의회, 중학교 무상급식 예산 전액 삭감 - 진보교육감과 정책노선 두고 갈등

( 8.41% / 69명으로 42.07%)

 

5. 인천관광공사 부활 - 엉터리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보고서 논란

( 7.32% / 60명으로 36.59%)

 

6. 인천신항 부분 개장 - 물류왜곡 현상 해소, 동북아 물류허브 도시로 비상

( 6.95% / 57명으로 34.76%)

 

7. 출산장려금 전액 삭감 등 복지축소 - 정부의 유사중복사업 정비 논란

( 6.71% / 55명으로 33.54%)

 

8. 인천시 산하 공공기관 통폐합 - 원칙도 방향도 의견수렴도 없이 추진

( 5.98% / 49명으로 29.88%)

 

9. 영흥도 유연탄발전소 7?8호기 증설계획 제외 - 기후변화 대응의 승리

( 5.37% / 44명으로 26.83%)

 

10. 성완종 리스트 - 유정복 시장 등 대통령 주변 실세 정치인 연루설

( 5.00% / 41명으로 25.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