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인하대 교수 후학 위해 장학금 쾌척
상태바
퇴임 인하대 교수 후학 위해 장학금 쾌척
  • master
  • 승인 2010.08.31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학과 김유항·신소재공학부 황진명 교수 부부


31일로 교단을 떠나는 인하대 교수가 후학 양성을 위해 장학금을 내놓아 눈길을 끌고 있다.

인하대에 따르면 화학과 김유항(65) 교수와 신소재공학부 황진명(63, 여) 교수 부부는 이날 1억원의 적립금과 그동안의 수익금 1천500여만원을 학교 측에 전달했다.

이날 정년퇴임을 하는 김 교수는 지난 2003년 부총장 임기를 끝내면서 부부의 이름을 딴 '유진 장학금'으로 1억원을 기증하기로 약정하고 지금까지 7년간 황 교수와 함께 매달 60만원씩 적립해왔다.

1972년 화학과 교수로 부임한 김 교수와 1976년 무기재료공학과 교수로 부임한 황 교수는 그동안에도 학교발전기금 등으로 5천여만원을 기증해왔다.

김 교수는 "개인으로는 38년, 부부가 합치면 모두 74년이란 세월을 꿈과 열정을 바쳐 인하대에서 인재를 키워왔다"며 "그동안 우리가 학생과 교직원에게 받은 사랑에 대한 고마움을 조금이나마 환원한다는 마음으로 장학금을 조성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인하대는 두 교수의 뜻에 따라 매년 화학 및 신소재공학 전공의 우수학생을 선발해 장학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김 교수는 정년퇴임을 하면서 정부에서 황조근정훈장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