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피란민 김포 아파트 이주 무기한 연기
상태바
연평도 피란민 김포 아파트 이주 무기한 연기
  • 김주희
  • 승인 2010.12.16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주 소요 비용' 합의 이뤄지지 않아

취재:김주희 기자

17일로 예정됐던 연평도 피란민의 김포 아파트 이주가 무기한 연기됐다.

인천시는 "연평도 포격 피해 주민들이 당초 17일부터 임시거처로 마련된 경기도 김포시 LH 아파트로 옮겨가기로 했으나 시가 지급하기로 한 '입주 소요 비용'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입주가 지연될 전망이다"라고 16일 밝혔다.

시는 주민들에게 15일까지 아파트 입주 신청을 받고 생활용품 준비 절차를 거쳐 17일부터 이주를 시작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시가 지급하겠다고 14일 발표한 아파트 입주시 소요되는 비용(성인 100만원, 18세 미만 50만원)에 대해 3일째 주민과 합의되지 않아 이주 결정이 미뤄지고 있다.

입주 소요 비용에서 아파트 임대료, 관리비, 시설 보수비 등을 사용한 만큼 본인이 부담하고 입주 가구별로 LH와 직접 계약하라는 조건을 시가 내걸자 일부 주민이 이에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주민 선택권을 존중한 제안"이라며 "일부 주민 반대 의견을 고려해 입주 소요 비용을 주민에게 직접 지급하지 않고 옹진군에 맡겨 LH에 대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시는 주민들이 시의 입주 소요 비용 제안을 받아 들인다고 하더라도 입주 신청서 접수, 아파트 배정, 생활용품 마련 등의 절차를 거치는 데 최소 2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