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법, 중년 남·녀 연쇄살인 권재찬에 사형 선고
상태바
인천지법, 중년 남·녀 연쇄살인 권재찬에 사형 선고
  • 윤종환 기자
  • 승인 2022.06.23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년 전자발찌 부착 명령도... “교화 가능성 없다”
연쇄살인 및 시신 유기 혐의로 구속 기소된 권재찬씨 /사진제공=연합뉴스

모임을 통해 알게 된 중년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 유기를 도운 공범마저 숨지게 한 권재찬(53)씨에게 법원이 사형을 선고했다.

인천지법 형사 15부 이규훈 부장판사는 23월 권씨에 대한 1심 선고공판서 “(사회로부터) 영원한 격리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권씨에게 30년간의 위치추적 전자발찌 부착 명령도 함께 내렸다.

이날 재판부는 앞선 결심공판에서 검찰이 구형한 형(사형·20년간의 전자발찌 부착)보다 높은 형량을 권씨에게 내렸다.

이에대해 재판부는 “피고는 미리 범행도구를 준비한 뒤 차례로 피해자들을 살해, 시신을 유기하거나 증거를 인멸했고 해외 도피까지 시도했다”며 “중대한 결과에도 피고는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지 않아 교화 가능성이나 인간성 회복을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이어 “범행동기와 경위에도 참작할 만한 사정은 전혀 없었다”며 “( 때문에) 피고에게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를 위해 사형을 선고한다”고 양형 사유를 밝혔다.

권씨는 지난해 12월4일 인천 미추홀구 한 건물 지하주차장에서 모임을 통해 평소 알고 지낸 50대 여성 A씨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를 먹인 뒤 폭행,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또, 이후 40대 남성 B씨를 범행에 끌여들어 B씨에게 A씨 통장 돈을 인출하게 하는 등 살인이 B씨의 소행인 것처럼 위장했고, 다음날엔 “시신을 땅에 묻자”며 B씨를 중구 을왕리 한 야산으로 유인해 살해·암매장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권씨는 앞선 2003년에도 강도·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고, 항소심에서 징역 15년으로 감형된 뒤 복역한 인물이다. 출소는 4년 전인 2018년에 했다.

그는 도박 빚을 포함해 최소 1억3,000만원 가량의 빚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 결과 확인됐다. 사건 이후 경찰은 신상공개위원회를 거쳐 권씨의 신상을 공개했던 바 있다.

권씨가 항고를 포기하거나 2·3심에서도 동일한 선고가 나오면 그는 2016년 사형 선고를 받은 임도빈씨에 이어 국내 62번째 사형수가 된다. 다만, 권씨보다 앞서 살해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은 ‘어금니 아빠’ 이영학씨도 2심에서 무기징역으로 감형된 바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