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로그인
  • RSS

인천in 메일링 서비스

메일링 신청
상단버튼

사람


인천의 공익제보자 이상돈 씨, '독도 명예 수토사' 됐다

독도 최동단에 본적을 둔 후 독도지킴이 활동 이어와

14-10-27 00:34ㅣ 이희환 기자 (lhh400@daum.net)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스크랩


10월 25일은 고종황제가 독도칙령을 반포한 날로 '독도의 날'로 기념돼 왔다. 2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독도의 날 행사에서 경상북도 독도재단(이사장 노진환)으로부터 독도에 등록기준지(본적)을 둔 이상돈 씨가 독도 명예 수토사에 임명됐다.

 수토사란 조선시대 80명의 수토군을 지휘하며 울릉도와 독도를 관리하는 수군 무관직으로 주로 정3~ 4품 사이의 벼슬아치 중 임명된 직책이다. 

2014년 9월말 현재 독도에 등록기준지를 둔 국민은 모두 3,036명이다. 이들 중 독도 관련 단체에서 꾸준하게 활동 중이고 임명에 동의한 자가 독도 명예 수토사로 임명돼왔다.

이씨는 우리 땅 독도 지키기 활동을 위해 오래 전 독도로 등록기준지를 옮겼고 등록기준지가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리 37번지로, 전국 3,036명 중 선박 접안조차 불가능한 우리나라 최동단에 등록기준지를 둔 유일한 국민이기도 하다.

이씨는 현재 독도향우회, 경상북도 독도재단, 경상북도 안용복재단 등 독도관련단체 회원으로 지속적인 활동을 경주해 오고 있다.

공기업인 인천테크노파크에서 비위 사실을 내부고발 한 이후 지금까지 고난을 겪고 있는 공익제보자이기도 한 이상돈 씨는 독도 수토사 임명에 대해 "일본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독도 주권 수호에 대한 인식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목록보기
이 기자의 다른 뉴스보기
이전 페이지로 가기 맨위로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선학종합사회복지관강화뉴스중구자원봉사센터i신포니에타연수종합사회복지관인천교통방송(주)미추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