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소녀상 건립 차근차근 진행 중
상태바
평화의 소녀상 건립 차근차근 진행 중
  • 전슬기 기자
  • 승인 2016.05.20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5일 제막식을 목표로

지난 2월 15일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인천행동'이 인천시청 앞에서 소녀상 건립 추진 기자회견을 진행했을 때


올 광복절 인천에 평화의 소녀상이 건립된다.

19일 인천YMCA, 인천YWCA,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인천평화복지연대, 인하대교수협의회 등 인천의 13개 단체들은 내달 8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를 발족하기로 하고 단체와 개인의 참가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장정구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운영위원장은 “8월 15일 제막식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내부 목표로 1억 모금을 계획 중이며, 거리 캠페인이나 관련 영화 상영 등을 계획 중에 있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들은 30일 건립추진위 전체 대표자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건립 계획을 논의할 계획이며, 다음달에는 평화 축제와 소녀상 판매 등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 회복을 위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현재 동상 건립 장소는 미정이나 부평미군기지·부평공원, 남동구 인천대공원 등이 후보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